영어. 왜 입이 열리지 않을까?

☞ 먼저 생각해 보기 목록보기   ☞ 모두 열기 모두 닫기 ?


- 왜 입이 열리지 않는 걸까? -


우리가 쓰는 말에는
한민족의 문화와 가치관이 담겨있고 그로서 한민족의 정체성을 형성하고 있다.
우리가 무언가 말을 할 때는 한국적인 문화와 가치관 그리고 어감이 먼저 떠오르게 되는데, 그런 한국적인 어감이 영어로는 어떻게 표현되는지를 익히지 않으면 입을 열기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

말이라고 하는 것은 어감을 가진 하나의 낱말 또는 낱말들을 합쳐서 말덩이로서, 말덩이들을 합쳐서 문장으로 의사전달을 하게된다. 그러니 낱말 하나하나가 가지고 있는 어감을 익히고, 하나하나의 낱말이 가지고 있는 어감을 가지고 말덩이를 익히되, 한글과 비교하여 익히는 것이 순리이다. 왠만큼 영어공부를 한 사람은 어휘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그러한 어감을 익히지 못했기에 간단한 의사표현도 하기가 어려운 것이다.

우리가 말을 할 때는
완전한 문장을 갖추어 말을 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상황에 따라 의사전달의 핵심이되는 낱말 한 개 또는 몇 개로 합쳐진 말덩이 형태로 말을 하지 않는가?
한글이나 영어나 의사소통 수단으로서의 말이기는 마찬가지다. 그런데도,
영어로 말할 때는 무의식중에 완전한 문장으로 멋있게 말하려 하고, 그래서 머뭇거리고, 그래서 입을 열지 못한다.

완전하게 갖춰진 문장들, 멋진 표현들, 하나도 틀리지 않고 매끈하게 녹음된 음성교재들... 생각컨데, 늘상 그러한 표준적인, 정중한, 완전한 영어만을 대하다 보니,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압박감이 자연스레 형성된게 아닐까? 해서, 뉴스나 잘 준비된 연설... 보다는 드라마나 토크쇼 코메디 스포츠중계... 등을, TV보다는 라디오를 통해서 귀에 집중해서 듣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다.

우리가 말을 할때는
문법이 아니라 전달하고자 하는 어감이 중요하다. 말을 하다보면, 낱말의 순서가 뒤바뀌기도 하고 낱말의 선택이 부적절할 때도 있고, 어떤 때는 말을 해놓고도 말이 잘 못 되어서 다시 말하기도 하고, 또 올바르게 말을 했는데도 상대방이 알아 듣지 못할 때도 있고...

그런데도 영어로 말을 할 때는 무의식중에 문법이 맞나? 라고 문법을 의식하여 입을 열지 못한다. 의사가 전달되는 데는 문법이 아니라, 표현하려는 말의 핵심적 낱말을 상황에 맞게 선택하고, 그 낱말에 어감을 실어서 말하면, 낱말의 순서가 뒤바뀌어 문법이 틀렸다하여도, 의사전달에는 크게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사실. 그런지 스스로 생각해 보라.

영어는 단지 의사소통수단으로서의 말일 뿐이다
서양에 대한 동경 때문이랄까... 어찌되었건, 영어를 할 때 멋있게 폼나게 말을 하려 한다. 멋있고 폼나고 정중하게... 말을 할려면 우리말을 그렇게 하려고 노력하는게 낫지 않는가 영어는 그 자체가 목적일 수 없다. 단지 세상에서 두루 쓰이는 의사소통 수단의 하나일 뿐이다. 영어를 하면서 음성.발음.태도... 평상시와 다른 꾸밈을 붙이지 말고, 한국인으로서 당당하고 편하게 말을 해보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oe 2008.08.20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도안되는 소리는 쓰지도 말으시길. 내생에 35 초를 버렸네 .. -.-

    • Favicon of https://www.onabcd.com 열린영어 onABCD.com 2008.08.20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oe님(119.67.77.170)어서오세요.
      우선, 인생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35초 허비하시게 해서 죽을 죄를 지은 것 같군요.

      제가 님이라면,
      타인의 블로그에 들렀다가, 님의 말처럼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생각된다면,
      그냥 지나가거나, 아니면, 비밀댓글로 여차여차 하다는 생각이니 참고하세요 라고 귀뜸을 해주겠습니다.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고, 방식도 다른 것이니, 아주 조심스럽게 말입니다.

      앞뒤도 없이, 무슨 경우인지 알수가 없군요...
      어찌되었건 악연도 인연이라하니...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2. 인디애나 2008.08.21 0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운대로하지않으면 안돼"의 관념이 머리 한구석에 박혀있으니 말하고파도 "혹시 내가 하는말이 상대에게 잘못전달되는건 아닐까"의 중압감에 말하기 힘들더군요.
    그런걸보면 아이들은 쉽게쉽게 말하고듣는걸보면 역시 고정관념깨뜨리는게 젤 우선인거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onabcd.com 열린영어 onABCD.com 2008.08.21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디애나님 안녕하세요.
      고정관념을 깨뜨릴 필요가 있다는 님의 말씀에 공감하고,
      말씀하신 경험담을 몇번이고 생각해보았습니다.
      찾아주시고 좋은 말씀 주셔서 고맙습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3. 유리가면 2008.10.16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달전에 스웨덴에 오게 된 중생입니다.
    살면 된다는데 그것도 아닌 것 같고 죽어라 늘지 않는 영어때문에 속상해서 울기도 했습니다. 여기서 한 페이지 한 페이지 읽으면서 어쩌면 될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만들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onabcd.com 열린영어 onABCD.com 2008.10.17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리가면님 안녕하세요.
      영어로 힘들어 하시는데, 뭐라고 말씀을 드려야 좋을지요...
      모든 일이 그렇듯이, 잘 해야겠다. 틀리지 않아야 겠다... 와 같이 부담을 가지면, 잘 할 수 있는 일도 그르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영어도 틀리는 것에 대한 부담을 갖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

      보잘 것 없는 홈페이지임에도, 님께 보탬이 된다면 저로서는 더 없는 기쁨입니다. 영어를 자유로이 구사하실 수 있는 날이 어서 오기를 그리고
      건강하시고, 보람된 나날이 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4. 김현 2008.12.17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짧지만 강하고도 깊이 있는 훌륭한 글입니다. 공감공감.. 선생님처럼 제 생각을 펼쳐보일 순 없지만.. 음.. 언어를 언어로 받아들일 수 있는 발딛음을 제공하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onabcd.com 열린영어 onABCD.com 2008.12.17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현님 안녕하세요.
      격려에 힘입어 좀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설날이 눈앞에 와 있습니다. 올해 잘 마무리 하시고, 보다 건강하고 행복한 새해가 되시기 바랍니다.

  5. 코라 2010.10.24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좋은 마음 잘 읽고 마음에 담아갑니다.^^*